달력

72021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다른 아가들은 엄마젖맛을 알아서 엄마젖만 먹겠다구
운다는데
울 현오는 며칠전부터 엄마젖만 물리려하면 얼굴이 빨갛게되면서
울기부터 하네....ㅠ.ㅠ

그래도 새벽에는 잘 먹는데 배가 많이 고프면 그래도 먹다가
배고픔만 가시면 얼릉 뱉어내는 나쁜 현오...

그래서 엄마는 오늘 현오에게 젖병을 물리지 않기로 결심했어
현오가 울때마다 젖만 물리기로 맘을 먹었는데
도통 안빨려구 하구 울기만 하는 네 모습이 안쓰럽기도 하구
엄마 맘이 안좋아....
지금도 찡얼거리는 널 노리개젖꼭지 물려서 재워버렸어...
지쳐서 자는건지...아직은 덜 배가 고픈건지....
얼마전까지는 엄마젖도 잘 먹구 분유도 잘먹구 하더니....
벌써부터 편한것만 고집하고 요것이.....ㅡ.ㅡ;;;;;

'현오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이 현오가 태어난지 백일째되는 날입니다 ^^  (3) 2004.12.05
앉기...엎드려있기...  (0) 2004.11.21
엄마는 현오랑 전쟁중.....  (1) 2004.11.09
현오 65일째.. ^^  (3) 2004.11.06
현오가 인사드려요~~ ^^  (2) 2004.10.18
모아야~~ 반가워......  (0) 2004.08.29
Posted by [그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ohsarang.com BlogIcon 그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4.11.09 14:44

    에구.. 고생이 많네요.. 팔목도 안좋다는데....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