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72021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지난 일요일 담양에 있는 송학민속체험관에 유영이랑 현오랑 아빠랑 엄마랑
소풍 갔다오는길.....

한쪽차선이 이유없이 밀리는것 같더니 차 한대가 검은연기를 내뿜으며
오르막길을 힘들게 가는것이 아닌가?
옆으로 지나면서 보니 차 옆부분이 찌그러지고 한 것이 사고를 당한듯했다...

아빠랑 엄마랑 그 차를 보면서 에고에고...차 사고 났고만...
그러게 옆다구니가 다 찌그러졌네 하면서 아마도 웃었나보다...

그때 뒤에서 유영이의 한마디...!!!

엄마 아빠는 슬픈게 웃겨?

무슨말이야? 하고 다시 물어보니 차가 사고가 났는데
그래서 슬픈데 왜 웃냡니다...ㅡ.ㅡ

그러게요...우리가 왜 웃었을까요? ㅠ.ㅠ

'유영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영이가 입학을 했다  (0) 2009.03.16
토끼와 거북이  (0) 2007.05.11
우리가 왜 웃었을까? ^^;;;  (0) 2007.03.14
점점 적응이 되가네  (0) 2006.04.08
[허쉬] 유영이 유치원생 되다....  (0) 2006.03.02
유영이 유치원 다녀와서~  (0) 2006.02.23
Posted by [그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